오피니언

[이완배 협동의 경제학] 상상보다 훨씬 아름다울 미래를 꿈꾸자

젊은 시절 내가 동료들로부터 가장 많이 들었던 이야기는 “환상 속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이런 성향은 지금도 바뀌지 않아서, 나는 요즘도 주변 사람들로부터 “안 될 일을 너무 낙관적으로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매우 자주 듣는다.

위대했던 촛불 혁명이 벌어진 지 5년이 훌쩍 넘었다.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역사를 바꿨다. 타락한 독재자를 끌어내렸고, 선거를 통해 새 정부를 세웠다. 하지만 촛불혁명 5년 뒤인 지난 3월 이 땅의 권력은 다시 기득권 세력에게 넘어갔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내가 꿈꿨던 세상과 거리가 멀어도 너무 멀다. 보다 강력한 복지국가, 누구나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국가, 경쟁이 아닌 연대와 협동이 근간이 되는 사회는 윤석열 정권 하에 요원한 꿈이 돼버린 듯하다.

세상이 바뀌는 속도가 기대만큼 빠르지 않을 때 우리는 종종 지치곤 한다. 아무리 부딪혀도 거악(巨惡)이 꿈쩍도 하지 않을 때 특히 그렇다.

그토록 열심히 싸웠는데도 아직 충분히 변하지 않았을 때 지치는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지칠 수는 있는데, ‘뭐가 바뀌긴 하는 거야?’라는 비관은 옳지 않다. 나는 확신한다. 우리의 미래는 우리가 지금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많이 바뀔 것임을 말이다.

“잘 안 바뀔 거야”라는 착각

심리학과 행동경제학에서 다루는 이론 가운데 ‘역사의 종말 환상(End-of-history illusion)’이라는 것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나는 이미 충분히 변화했고 충분히 많은 경험을 했어. 지금이 내 역사의 거의 마지막이야. 그래서 앞으로 나는 별로 변하지 않을 거야’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보자. 이 글을 읽는 분들은 앞으로 10년 뒤 자신의 가치관이나 직업, 성격 등이 얼마나 변할 것이라고 생각하시는가? 내 경험상 이런 질문을 해보면 대부분 사람들은 “앞으로 10년요? 에이. 10년 동안 뭐가 그렇게 크게 바뀌겠어요?”라고 부정적인 답을 한다.

특히 나이가 많은 사람일수록 이런 성향이 더 강하다. 예를 들어 내 친구들(53세)에게 이런 질문을 해보면 십중팔구 “야, 내 나이가 벌써 쉰이야. 10년이 지난다고 바뀌긴 뭐가 바뀌겠어?”라며 정색을 한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하버드 대학교 심리학과 대니얼 길버트(Daniel Gilbert)의 실험을 따라가 보자. 길버트 교수가 40세 사람들에게 “앞으로 10년 동안 가치관과 성격이 얼마나 변할 것 같은가요?”라고 질문했을 때 이들이 답한 변화의 정도는 고작 10%였다. 변해봐야 10% 정도만 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50세가 된 사람들에게 “당신은 지난 10년 동안 가치관이나 성격이 얼마나 변했나요?”라고 물어보면 완전히 다른 답이 나온다. 이들 대부분은 “많이 바뀌었지. 세월이 참 무섭더라고. 마흔 살 때에는 내가 진짜 공격적이었는데, 쉰이 되니 많이 차분해졌어”라는 식으로 과거를 회고한다. 50세 응답자가 지난 10년 동안 자신의 변화를 측정한 수치는 평균 40%였다.

더 흥미로운 사실이 있다. 조금 전 그런 답을 한 50세 응답자에게 “그러면 앞으로 10년 동안은 얼마나 변할까요?”라고 물으면 그들의 답이 또 보수적으로 바뀐다. 그들은 “에이, 앞으로는 변할 일 없죠. 내 나이가 벌써 쉰이에요”라며 변화의 가능성을 축소한다. 응답자들이 답한 자신의 미래 변화의 정도는 고작 5%에 머물렀다.

하지만 60세 응답자에게 “지난 10년 동안 여러분은 얼마나 변했습니까?”라고 물어보면? 이 사람들은 “50대가 예상 외로 참 다이내믹하더라고요. 인생관도 많이 바뀌었어요”라고 답한다. 이들이 답한 10년 동안 자신의 변화를 측정한 수치는 30%나 됐다. 어느 나이에서도 사람은 미래의 변화를 현실보다 매우 보수적으로 예측하는 셈이다.

우리의 미래는 얼마나 바뀔까?

올해 52세가 된 나의 인생을 돌아봐도 그렇다. 나는 42세 때, 이후 10년 동안 내 인생이 이렇게 다이내믹하게 변할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다.

그런데 그 10년 동안 나는 멀쩡히 다니던 직장을 때려치우고 『민중의소리』라는 작은 진보 인터넷 매체의 기자가 됐다. 내가 『민중의소리』 기자가 될 것을 상상한 적이 있냐고? 천만의 말씀! 솔직히 말해 그전까지 나는 『민중의소리』에 입사하면 굶어죽는 줄 알았다.

촛불항쟁 1주년대회에 참석한 시민들. ⓒ김철수 기자

만약 누군가가 “앞으로 10년은 어떨 것 같아요?”라고 묻는다면 나는 직관적으로 “앞으로 10년이야 뭐 큰 변화 있겠어요?”라고 보수적인 답을 할 것 같다. 실제 나는 지금 『민중의소리』에 속한 현실을 꽤 만족하게 생각해서, 평소에도 “이 회사에서 정년퇴직 할 거야”라고 떠들고 다닌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이건 정말 모르는 거다. 60세가 됐을 때 나는 “와, 지난 10년이 이렇게 다이내믹할 줄은 정말 몰랐어요”라며 지금과 똑같은 소리를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많은 사람들이 ‘지금은 이미 충분히 변한 상태여서 앞으로는 별로 변할 게 없을 거야’라고 착각한다. 이것이 바로 ‘역사의 종말 환상’이다.

하지만 돌이켜보자. 10년 전이었던 2012년, 우리는 10년 안에 촛불혁명이 벌어질 것이라고 감히 상상한 적이 있었는가? 이명박이 득세하고 박근혜의 당선이 유력했던 시절, 세상의 진보를 꿈꿨던 우리조차 혁명이라는 것이 벌어질 것이라 상상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지난 10년 동안 우리는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혁명을 완수했다. 역사는 그렇게 우리의 상상보다 훨씬 빠르게 변하는 법이다.

이 이론의 이름이 ‘역사의 종말 환상’인 이유는 역사가 종말을 맞았다는 생각이 환상 또는 착각이기 때문이다. 역사는 우리의 상상보다 훨씬 더 빨리 변한다는 이야기다.

쉼 없이 나아가다보면 역사는 반드시 지금보다 훨씬 진보할 것이다. 누구나 인간으로 태어나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올 것이다. 그게 언제냐고? 나도 모른다. 하지만 그 일이 내일 벌어진다 한들 이상할 것이 하나도 없다. 그 일이 올해, 혹은 내년에 벌어지지 않으라는 법도 없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지치지 않는 열정이 있어야 한다. 비관은 역사 진보의 가장 큰 난관이다. 상상보다 훨씬 아름다울 미래가 우리 앞에 펼쳐질 것을 상상해보라.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천만의 말씀, 역사는 우리의 상상보다 훨씬 더 빨리 변한다니까!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