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어른들을 위한 동화같은 무대 ‘나무, 물고기, 달’ 개막

한국·인도·중국 등 동양의 여러 설화에서 영감을 받아 창작된 작품

창극 ‘나무, 물고기, 달’ ⓒ국립극장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은 무대로 주목 받았던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의 창극 '나무, 물고기, 달'이 1년 반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2021년 초연 무대를 가졌던 '나무, 물고기, 달'이 10월 4일부터 10월 12일까지 하늘극장에서 상연된다.

한국·인도·중국 등 동양의 여러 설화에서 영감을 받은 창작 창극 '나무, 물고기, 달'은 '소원나무'로 향하는 인물들의 여정을 담았다.

가난한 소녀, 진정한 가족을 찾고 싶은 소년, 깨달음을 위해 고행하는 순례자, 꽃을 피우고픈 사슴나무 등은 '소원 나무'를 찾아가기 위해 하나둘씩 여정에 동참한다.

작품은 소원나무를 마주한 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원하는 것을 얻으면 우리는 만족할 것인지'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진다.

"좋을 것도 없고 나쁠 것도 없다. 좋고 나쁜 건 다 네 마음에서 생겨난거라 그저 바라만 보라"라는 대사처럼, 작품은 좋고 나쁜 것은 마음에서 생겨난 분별심이니 모두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사실을 일깨운다.

관객은 배요섭의 섬세한 연출과 이자람의 다채로운 음악, 국립창극단원의 소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무대를 만날 수 있다.

국립창극단 서정금·민은경·이소연·최호성·조유아·유태평양·왕윤정·김수인·김우정 9명의 소리꾼은 때로는 해설자로, 때로는 배역을 맡아 작품을 이끌어간다.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된다. 10월 4일에는 제작진이, 7일과 9일에는 출연 배우가 무대에 올라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