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준석 성접대 의혹 사건’ 불송치 결정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8.17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경찰이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의 이른바 ‘성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결과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0일 “이 전 대표에 대한 고발 사건 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알선수재 등 혐의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2013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성접대와 금품 등을 받고,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의 면담을 주선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성매매 혐의에 대해선 공소시효 5년이 지나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알선수재 혐의 역시 공소시효 7년이 지났다. 다만 김 대표 측이 2015년 9월 23일~25일에 이 전 대표에게 추석선물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를 일련의 범죄행위로 묶어 처벌하는 ‘포괄일죄’로 적용할 경우 알선수재 혐의는 오는 25일까지 늘어나게 된다. 하지만 경찰은 이 역시 불송치 결정을 했다.

경찰은 “(이 전 대표의 알선수재 혐의 중) 2015년 1월까지는 공소시효가 지나 ‘공소권 없음’ 불송치 결정을 했으며 2015년 2월 이후 혐의는 ‘혐의 없음’ 불송치 종결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증거인멸 및 무고 등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전 대표가 지난 2013년 박 전 대통령을 알선해준다는 명목으로 김 대표에게 성 접대와 900만 원어치 화장품 세트, 250만 원 상당의 명절 선물 등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일부 시민단체가 검찰에 고발장을 냈고, 경찰은 김 대표를 참고인으로 여러 차례 조사한 뒤 지난 17일 이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