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 출범식 개최

2024.2.16~2.25 10일간 40여개국 2,000여명 참가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출범식 ⓒ민중의소리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파이널스(The 2024 ITTF World Team
Table Tennis Championships Finals in Busan)개최를 위한 조직위원회가
2022.9.22. 일(목) 11시 웨스틴조선부산 호텔에서 정식 출범했다.

조직위원회 출범에 앞서 당일 오전에 열린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서는 박형준 부산광역시장과 유승민 대한탁구협회회장을 2024 부산세계탁구선 수권대회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그밖에 수석부위 원장에는 현정화 마사회감독겸 부산시 홍보대사가, 운영위원장에는 양재생 은산해운회장이, 사무충장에는 정현숙 한국여성탁구연맹회장이, 사무부총 장에는 박윤준 탁구협회 명예대사가 임명됐다.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2024.2.16.~2.25일까지 10일간 부산 BEXCO
에서 개최되며, 세계 남녀 각 40개국팀 약 2,000명의 선수 및 관계자가 참가하여 남.여 단체전 경기로 개최된다. 아울러 이번 대회기간에 국제탁구연맹(TTTF) 총회, 분과위원회 회의, 생활체육 및 유소년 탁구대회도 개최 될 예정이다.

유승민 공동위원장은 "조직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경기장, 숙박, 수송, 자원봉사 확보 등 완벽한 대회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남•녀 단체전 경기로 40개국팀이 참가한다. 한국은 개최국으로 자동출전권을 가진다. 33개국 팀은 각 대륙별 탁구연맹에 배정된 쿼터에 따라 선발되며, 나머지 6개국의 출전권은 대륙별 선발전에서 탈락한 팀들을 대상으로 최종선발전을 통해 부산대회 출전권이 주어진다. 대회를 통해 2024 파리올림픽 출전권 남.녀 각 8장씩 16장이 부여된다.

조직위는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체전"을 유치한 이유에 대해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개인전보다 단체전이 중요하고, 국가대항전이기 때문에 몰입도와 관중동원에 유리하다고 밝혔다.

또 단체전은 남북 단일팀의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가능성을 열어놓고 싶었다고 밝혔다. 남북 단일팀은 1991년과 2018년 두 차례 구성됐으며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현정화•리분희가 '코리아 팀'을 이끌고 세계최강 중국을 3:2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8년 스웨덴에서 개최된 할름스타드 세계탁구선수권대회는 4강전에서 일본에 패해 동메달에 그쳤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