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막말 논란 애써 외면한 국무총리, “바이든에 말한 건가” 되묻기도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국민의 몫” 지적에 “명확히 들리지 않는다는 분도” 궁색한 변명만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자료를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 ⓒ뉴스1

22일 국회 본회의장 대형 화면에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영상이 띄워졌다. 미국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후 욕설과 비속어로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의회를 모두 조롱한 모습이 담긴 영상이었다. 영상이 공개된 후 이날 하루종일 논란이 뜨거웠지만, 한덕수 국무총리는 "(영상을) 명확히 보지 못했다"며 애써 외면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이날 교육·사회·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참담하다. 대한민국 국격이 무너졌다.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대한민국 온 국민의 몫"이라고 비판하며, 한 총리에게 "이 동영상을 봤나"라고 물었다.

한 총리는 "제가 얘기는 들었지만, 사실 오전에 너무 일정이 많아서 정확히 앉아서 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대한민국 역사상 초유의 외교 참사를 직접 저질렀는데, 그 사건보다 더 급한 사건이 뭐가 있나"라고 묻자, 한 총리는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제가 명확하게 여기서 단정할 수 없다"고 답했다.

한 총리의 '모르쇠'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보고는 받았나'라는 질문에 "보고는 받았다"면서도 "저 문제에 대해 그런 주장과 얘기가 있다는 것이지, 명확하게 들은 사람은 드문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한 총리가 비슷한 태도를 고수하자, 김 의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김 의원은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의회는 '이XX'로,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 방으로 보내버렸다"며 직접 윤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한 뒤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그러자 한 총리는 "아, 미국 대통령께 저런 말을 드렸나. (윤) 대통령이?"라고 되물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그대로 전했지만, 한 총리는 "그러니까 바이든 대통령한테 말을 한 건가", "명확하게 들렸고, 통역도 됐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들어갔나"라고 반문했다. 바이든 대통령 면전에서 한 말이 아니지 않느냐는 것이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2 ⓒ뉴스1


김 의원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 의원은 "현장에 있던 카메라에 녹화가 됐고, 그 자리에 있던 기자들이 다 들었다. 그게 숨겨지겠나"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한 총리는 "제가 어떻게 된 것이냐고 물었더니 또 상당히 많은 사람들은 무슨 얘기인지 명확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분도 많더라"거나 "방금 보여준 (영상 속) 자리에 바이든은 안 보인다. 정식 회의장(에서 한 발언)은 아닌 것 같다"며 궁색한 변명만 이어갔다. 한 총리의 답변에 장내 곳곳에서 실소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김 의원이 현악 파악을 제대로 한 뒤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하자, 한 총리는 "의원이 이렇게 적극적으로 물을지 예상을 못 했다"고 답했다.

이른바 '48초 환담' 논란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김 의원은 "48초 스탠딩 환담은 사실상 인사인데, 이게 한미 정상회담의 전부인가"라고 묻자, 한 총리는 "지금 의원이 48초라고 했나. 그건 확실한 시간인가"라고 따졌다.

김 의원이 '언론에서 이미 지적한 내용'이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그런데도 한 총리는 "(48초 만난) 회의 끝나고 바로 리셉션도 있었을 것이다. 그 리셉션 하는 자리에서 좀 더 여유를 가지고 바이든 대통령과 얘기를 했을 것"이라며 "의원이 상당히 국민을 혼동시키고 있다"며 오히려 발끈했다.

윤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회의 참석차 방문한 건물로 찾아가, 국기도 없이 30분간 진행된 회담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김 의원은 "대체 (회담의) 성과가 무엇이냐"라고 묻자, 한 총리는 "의원이 너무 예민하게 생각하니 거기서 일어난 일을 제가 마치 현장에 있는 듯 말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답변을 피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