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 실내는 당분간 유지

한덕수 국무총리 “전국서 1만명 대상 항체 양성률 조사한 결과, 97%가 항체 보유”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3. ⓒ뉴시스

오는 26일부터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정부는 지난 5월 초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면서도, 50인 이상 야외 집회와 공연·스포츠 경기 관람 시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는 유지했는데 이를 완전히 해제한 것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 위험을 고려해 행정 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26일)부터 해제한다"며 이러한 정부 방침을 밝혔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

한 총리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며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 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 총리는 "정부는 전국에서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항체 양성률을 조사했다"며 "백신 접종과 자연 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앞으로 항체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 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서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