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표절’ 관련 국민대·숙대 총장, 교육위 국감 증인 채택

민주당 기립 표결로 의결...국민의힘, “폭력적” 반발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09.23.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된 책임자들이 23일 국회 국정감사 출석 요구를 받았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임홍재 국민대 총장,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 총 10인을 오는 10월 국감에 부를 일반증인으로 채택했다. 증인 채택 안건은 교육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 8인의 ‘찬성’ 기립 표결로 처리됐다.

무소속 민형배 의원은 의사를 밝히지 않았고, 국민의힘은 즉각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회의에 당 소속 6명의 교육위원 중 간사인 이태규 의원과 김병욱 의원 두 사람만 참석했다.

이 의원은 “야당이 일방적으로 다수의 힘으로 이렇게 독재적으로 해도 되냐”며 유기홍 교육위원장을 향해 “폭력적”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유 위원장은 “국회법에 따라 다수결로 진행하는 것이고, 그동안 많은 (협상의) 기회를 드렸다”며 지체 없이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여야는 애초 지난 21일 전체회의에서 국감 기관증인과 일반증인을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일반증인 명단 합의에 있어 여야의 견해차가 커 보류했다. 이 의원과 야당 간사인 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23일 증인 합의 처리를 전제로 협상을 이어왔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국민의힘은 김 여사 논문과 관련한 증인을 단 한 명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민주당은 이날 채택된 명단은 “핵심 증인만 간추린 것”이라며 추가 신청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여사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임홍재 총장 외에도 국민대에서는 김지용 이사장, 연구윤리위원회 A 위원장, 전승규 영상디자인학과 교수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숙명여대 연구윤리위 B 위원장과 류철호 한국디자인트렌드학회 회장, 이운형 인천대 디자인학부 교수, 홍석화 에이치컬쳐테크놀러지 대표, 임원재 전 한국게임산업협회 정책실장 등도 김 여사의 논문표절, 허위 이력 의혹 등에 관한 신문 대상으로 증인 명단에 올랐다. 이들은 다음 달 4일과 21일 진행되는 교육위 국감에 출석해야 한다.

김 여사가 자신의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한 구연상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는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