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환경부 퇴직 고위 공무원 69%, 유관기관에 재취업”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사진 ⓒ민중의소리

환경부 취업심사 대상 퇴직공무원 69%가 유관기관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진성준 의원이 환경부와 인사혁신처로부터 ‘최근 6년간 환경부 퇴직자 재취업 현황’을 제출 받아 살펴본 결과다.

현황에 따르면 공직자윤리법에 따른 취업심사대상 퇴직자 총 48명 중 33명이 환경부 산gk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에 재취업했다.

한국환경공단에 6명, 한국건설자원협회 3명, 한국수자원공사 2명,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2명, 한국자동차환경협회 2명, 한국상하수도협회 2명,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 2명 등이었다.

이중 한국건설자원협회 회장, 한국건설자원공제조합 전무이사, 한국자동차자원순환협회 상임부회장 등은 환경부 퇴직공무원들이 사실상 대물림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진성준 의원은 “환경부를 퇴직한 이후 불과 3개월 이내에 재취업에 성공한 사례가 60%(29명)에 달해 환경부 퇴직 전부터 사실상 재취업 활동을 벌인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환경부 출신 고위공무원들이 산하 공공기관이나 유관단체로 재취업하게 되면 해당 기관을 제대로 관리·감독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취업심사 시 업무연관성 등 심사 기준을 보다 엄격하게 강화해 환경부 제 식구 챙기기 관행을 바로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