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마약 투약 혐의 돈 스파이크 체포...필로폰 1천회분 압수

돈 스파이크 자료사진 ⓒ뉴시스

작곡가 겸 사업가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7일 돈 스파이크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법원에서 돈 스파이크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전날 오후 8시께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돈 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한 뒤 체포영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돈 스파이크가 체포될 당시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도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천회분에 해당한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도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1996년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한 돈 스파이크는 MBC ‘나는 가수다’에서 김범수 프로듀서로 이름을 알렸다. 올해 6월 결혼해 가정을 꾸린 그는 본업인 프로듀싱 뿐만 아니라 식당 등도 운영 중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