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천장에 필로폰 9만 7천명분이…‘던지기’ 수법으로 유통한 일당 검거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동남아시아에서 밀수입한 필로폰을 수도권 일대에 유통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9명을 검거하고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화장실 천장 안 필로폰.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필리핀에서 몰래 들여온 대량의 필로폰을 한국에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동남아시아에서 밀수입한 필로폰을 수도권 일대에 유통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9명을 검거하고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외국으로 도주한 2명에 대해서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했다. 도주한 2명 중 공급 총책으로 지목된 A(42) 씨에 대해서는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검거 과정에서 경찰이 압수한 필로폰은 2.9kg에 달한다. 시가 97억원 상당으로, 약 9만 7천명이 투약할 수 있는 물량이다.

일당은 경찰 조사에서 이미 약 700g의 필로폰을 팔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거가 늦어졌다면 대량의 필로폰이 클럽이나 유흥업소 등에 풀렸을 것이라고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중국동포를 대상으로 필로폰을 판매하는 조직이 있다는 자체첩보를 입수했다. 이후 약 9개월간 집중수사를 벌여 일당을 순차적으로 특정·검거하기에 이르렀다.

일당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8월까지 점조직 형태로 조직을 운영하면서 외국 총책의 지시를 받아 필로폰을 유통했다.

필로폰 유통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이뤄졌다. SNS를 통해 구매자를 찾은 뒤 약속된 장소에 마약을 숨겨두고 구매자가 가져가게 하는 식이다.

이들은 금천구 소재 원룸에 필로폰을 보관했다. 경찰 추적 수사를 피하기 위해 월세 계약을 타인 명의로 맺고, 5일 만에 원룸을 옮기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또한 경찰 단속에 대비해 필로폰을 소분해 화장실 천장에 숨겨 놓기도 했다.

경찰은 “마약은 곧 파멸”이라며 “처음부터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요청하기도 했다. 경찰은 “신고 시 신분을 철저히 보장하는 동시에 신고포상금 지급한다”고 말했다. 마약류 범죄 신고활성화를 위해 포상금을 적극 지급할 방침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마약류 투약자에 대해서도 “경찰관서에 자수하는 경우 형사처분 시 선처를 받거나, 국가가 지정한 의료기관에서 중독치료와 재활기회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마약류 집중단속과 연계해 인터넷·SNS·가상자산 등을 통한 마약류 유통사범에 대한 연중 상시단속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다. 지난 8월부터 오는 12월까지 클럽 등 생활 속 마약류 범죄 근절 종합대책 추진 계획이 시행 중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