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골든위크 물가안정 프로젝트’ 전개

홈플러스 '골든위크 물가안정 프로젝트'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는 10월 개천절∙한글날 황금연휴를 겨냥해 2주 연속 ‘골든위크 물가안정 프로젝트’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오는 5일까지 ‘호주산 곡물 냉장 찜갈비(100g)’를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으로 40% 할인한 2,580원에 판매하고, ‘농협안심한우’ 구이류 전품목도 최대 40% 할인가에 만나볼 수 있다. 

브랜드 삼겹살/목심은 1일부터 3일까지 9대 카드 결제 시 30% 할인하고 600g 이상 구매하면 적상추, 적근대, 케일 등 쌈채소 6종을 증정해 먹거리 가격 부담을 낮췄다.

행사 적용카드는 신한, 삼성, 국민, 농협, 우리, 하나, 롯데, 전북/광주카드(BC/법인/선불/기프트카드 제외) 등이다. 

29일 단 하루 ‘백두대간 100% 강원도 햇 자연송이(200g)’를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으로 3만원 할인해 3만9,900원에 내놓는다. 가격대가 높아 고객 접점이 많지 않았던 자연산 송이버섯을 ‘물가안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레드 킹크랩’은 주말 양일간 9대 카드 결제 시 10만원 할인해 마리당 14만9,500원에 선보이며, 무료 찜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또한 ‘대천김 햇 곱창돌김(80g)’을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 대상 40% 할인가인 6,540원에 판매한다.

‘사과대추(450g)’도 선보인다. 일반 대추보다 크고 사과처럼 아삭한 식감이 특징으로, 9대 카드 결제 시 3천원 할인해 7,99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오는 5일까지 가을 ‘햇밤(2kg)’, ‘홍시(2팩)’, ‘추석지나고딴 나주배(4-7입)’, ‘무화과(12-14입)’를, 30일부터 3일까지 ‘머루포도(1.5kg)’를 9대 카드 결제 시 최대 50% 할인해 각 9,990원에 만나볼 수 있다.

나들이와 캠핑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캠핑포차 부산식 낙곱새’, ‘연안식당 알탕’, ‘애슐리 콘치즈바비큐치킨’ 등 밀키트 7종은 9대 카드 결제 시 30% 할인한다. 이 밖에도 각종 육류, 채소, 해산물, 과일, 라면, 음료, 간편식 등을 최대 50% 할인가에 만나볼 수 있다.

조도연 홈플러스 브랜드본부장(상무)은 “고객들이 황금연휴에도 장바구니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다양한 먹거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준비했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