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비속어’ 쓴 경위, “국회서 잘 처리되길 바라는 마음에서”라는 박진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 전원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이 통과 된 다음날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기자실을 찾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09.30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외교 실패 책임을 물어 국회 해임건의안 대상이 된 박진 외교부 장관은 윤 대통령이 비속어를 쓴 경위에 대해 “미국에 대한 얘기가 아니고 우리가 공여를 발표했기 때문에 국회에서 잘 처리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신 얘기라고 생각한다”고 30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윤 대통령의 부적절 발언을 바로 옆에서 들었다. 실제 들은 내용이 무엇인지 이 자리에서 공개해주면 좋겠다’는 취재진 말에 “행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있었던 발언에 대해 구체적으로 표현 하나하나에 대해 말씀드리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다만 대통령 옆에 지나가면서 (듣고) 이해한 취지는, 우리가 이렇게 세계질병퇴치를 위해 공여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그게 제대로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챙피한 거 아니냐, 이런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나가면서 대통령께 ‘제가 잘 설명해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유가 어찌 됐든 혼란을 야기한 데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윤 대통령에게 건의했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실에서 일단 국민들에게 설명을 드렸다”며 “이제는 잘잘못을 따지는 것보다는 앞으로 더 나은 국익 외교를 펼치기 위해 우리 스스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다. 며칠 사이 밤잠을 설쳤다”며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 국익과 국격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야당의 질책은 그런 국익 외교를 더욱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정쟁을 할 때가 아니고 국익을 생각할 때다. 그런 의미에서 외교부 수장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이라며 “국익 외교를 위해 제가 가진 모든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