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1kWh당 7.4원 인상... 4인가구 월 2,270원 인상

㎾h당 4.9원에 2.5원 추가 인... 산업용 전기요금도 인상

전기 계량기 자료사진 ⓒ뉴시스

전기요금이 10월부터 1kWh당 7.4원 인상된다. 4인 가구 기준 월평균 전기요금은 2천원 넘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력(한전)은 다음 달부터 전기요금을 조정해 평균 전력량(307kWh)을 사용하는 4인 가구 기준 전기요금이 약 2,270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30일 밝혔다.

한전은 “연료가격 폭등에 대한 가격 신호 제공 및 효율적 에너지사용 유도를 위해 누적된 연료비 인상 요인 등을 반영해 모든 소비자의 전기요금을 1kWh당 2.5원 인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내달부터 적용되는 올해 기준연료비 잔여 인상분(1kWh당 4.9원)까지 포함하면 10월 인상될 전기요금은 1kWh당 7.4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또 한전은 산업용(을)·일반용(을) 대용량 사업자에 대해서도 전기요금을 추가로 인상한다. 다만 공급전압에 따라 고압A와 고압BC로 차등조정한다는 계획이다.

산업용(을)은 광업·제조업·기타사업에 계약전력 300kW 이상을 사용하는 사업자에게 적용된다. 일반용(을)은 마트, 백화점, 빌딩 등에서 계약전력 300kW 이상인 서비스 업종 사업자가 적용 대상이다.

산업용 요금은 공급전압에 따라 고압A와 고압B·C로 나눠 각각 7.0원, 11.7원씩 차등 인상된다. 여기에 올해 기준연료비 잔여인상분(4.9원)을 더하면 실제 인상폭은 고압A가 1kWh당 11.9, 공압B·C는 1kWh당 16.6원이다.

한전은 “연료비 폭등으로 인한 도매가격 상승분을 전기요금에 제때 반영하지 못해 한전은 전기를 팔수록 적자가 커지는 상황”이라며 “국가적 에너지 수급위기 극복을 위해 가격시그널 적기 제공을 통한 에너지 소비절약 및 효율 향상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