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 론칭

세븐일레븐 라스트오더 배달서비스 론칭 ⓒ코리아세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업계 최초로 마감할인판매 서비스 ‘라스트오더’의 유통기한 임박 상품에 대한 기존 점포 픽업서비스 외 배달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의 라스트오더는 지난 2020년 롯데벤처스의 스타트업 펀드 투자 우수기업인 ‘미로’와 손잡고 선보이는 편의점 마감할인 서비스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최근 외식 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면서, 30% 상시 할인 판매되는 마감할인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9월 기준 전년대비 라스트오더 매출은 30% 이상 상승했다.

이에 세븐일레븐은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편의와 구매 만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배달 서비스까지 서비스 범위를 넓혔다.

라스트오더 배달서비스는 라스트오더 앱(APP)에서 내 주변 점포를 찾은 뒤 ‘배달’ 메뉴 선택 후 상품을 주문하면 된다. 배달 주문 시 유통기한 임박상품과 함께 일반 상품도 함께 주문할 수 있어 원스톱 배달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라스트오더 서비스를 운영하는 점포는 전국 1만여점, 대상품목은 도시락∙삼각김밥∙유음료 등 23개 카테고리 5천여개이다. 이 가운데 라스트오더 배달 서비스가 가능한 점포는 전국 5천여 점포이며, 라스트오더 대상품목은 모두 배달 서비스가 가능하다. 최소주문금액 1만원 이상이며, 배달운영시간은 오전 11시~오후 11시이다. 배달비는 3천원이다.

라스트오더 배달서비스 론칭 기념으로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10월 한달 간 라스트오더를 통해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마감할인 상품 최대 45%, 일반 상품 최대15%를 할인해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