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제보자 조성은, “검찰이 내 진술 왜곡” 정보공개 청구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 자료사진. ⓒ뉴시스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검찰이 자신의 진술을 왜곡했다며 진술서 등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조 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의 참고인 신문조서 영상녹화 원본 및 진술서 공개를 요청하는 정보공개 청구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부터 고발사주 관련 일부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을 불기소 처분하기로 결정한 날이다.

현재 미국 출장 중인 조 씨는 검찰의 판단을 두고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고 촌평했다. 그러면서 "먼저 정보공개청구를 했다"며 "동일한 자료를 가지고 있는지부터 잘 살펴본 후 후속 절차를 논의하겠다"고 예고했다.

조 씨는 자신의 참고인 신문조서 영상녹화 원본 및 진술서 공개를 요청했다. 조 씨는 지난 9월 23일 오후 14시 20분부터 23시 20분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자신이 정보공개청구에 나선 이유에 대해서는 "본인의 진술 취지를 왜곡해" 기자단에 전달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조 씨는 정확히 어떤 진술이 왜곡 전달됐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전날 검찰 관계자의 설명에 조 씨의 진술 내용이 일부 언급된 대목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조 씨 진술에 따르면, 김 의원이 조 씨에게 전달한 고발장은 미래통합당에 전달되지 않았다"며 "조 씨는 김 의원이 (고발에 대해) 별말을 하지 않고 본인도 선거에 큰 이슈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고발사주 의혹 관련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 공수처는 지난 5월 문제의 고발장과 판결문 등을 전달한 손준성 검사를 기소하며 김 의원에 대해서도 공모 혐의가 있다며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한 점이 인정된다고 판단한 바 있다. 다만, 당시 김 의원이 민간이었기 때문에 공수처 수사 대상이 아니라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하지만 검찰은 공수처와 다른 결론을 내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가 검찰이 자신의 진술을 왜곡했다며 정보공개 청구에 나섰다. ⓒ조성은 씨 페이스북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