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경기상상캠퍼스, 경기 시 축제 ‘시가 있는 경기’ 개최

남녀노소 참여 가능한 시 품은 프로그램들 선보여

경기상상캠퍼스 축제 ‘시가 있는 경기’ 개최 ⓒ경기상상캠퍼스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가 축제 '시가 있는 경기'를 개최한다.

경기문화재단은 오는 10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경기상상캠퍼스에서 2022 경기 시 축제 '시가 있는 경기(시경)'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올해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 시와 다양한 예술이 함께 하는 시 문화의 장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축제 슬로건은 '시는 만난다'다. 시가 끊임없이 예술과 만나는 순간들을 축제에서 재현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다.

축제에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시와 음악이 함께 하는 전야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백일장, 낭독 공연, 토크콘서트, 시 강연, 시네마, 문화체험 등 각양각색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7일 오후에 진행되는 '전야제'에선 아카펠라 '아카시아'의 동심놀이 공연이 시작된다. 이어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포크 뮤직이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뒤이어 '시심으로 가는 길'에서는 다양한 언어와 기표로의 시를 공연으로 선보인다.

오는 8일 오후에는 시인과 함께 하는 시 낭독회 '마음과 엄마는 초록이었다'를 비롯해, 시 강연 '시를 만난 사람들', 야외 버스킹 등이 마련돼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시 백일장'도 준비돼 있다. 당일 시제를 공개하여 현장에서 시상까지 이루어진다. 시상식은 8일 오후 경기상상캠퍼스 사색의 동산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다. 시상식에는 시어를 나누는 박 터트리기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이 밖에 시를 다룬 영화 상영, 마켓과 문화체험 부스 등 도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볼거리, 놀거리가 마련되어 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선 경기도 내 기초문화재단인 광명문화재단, 의정부문화재단도 참여해 각 지역의 시인을 다루는 전시와 공연도 선보인다.

우선, 광명문화재단에서는 기형도문학관의 기획전시 '사진으로 보는 기형도'와 기형도 시인의 작품 '빈집'을 모티브로 한 김묵원 작가의 라이브 드로잉 아트 공연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를 선보인다.

의정부문화재단에서는 천상병 시인의 시를 캘리그라피로 담은 '천상병 시화전'과 천상병 시인의 동심을 이끌어내는 공연 '천상병 동심놀이'를 진행한다.

시인 오은이 예술감독으로 참여했다. 축제를 기념하여 경기도 시인 40명의 시를 엮은 시집 '마음과 엄마는 초록이었다'가 함께 출간될 예정이다.

세부 프로그램 안내는 경기문화재단 또는 경기상상캠퍼스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