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지능형 교통시스템’ 서비스 지역 확대

카카오모빌리티 ‘지능형 교통시스템’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내비에서 제공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서비스 지역을 울산·광주광역시로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가장 먼저 C-ITS 적용 지역을 주요 광역시 4곳으로 확대한 데 이어, 앞으로도 적용 지역을 지속해서 넓혀 카카오내비 이용자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운행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C-ITS은 주행 중 운전자에게 차량 및 보행자 신호 잔여시간 등 주변 교통상황이나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C-ITS 데이터를 내비게이션에 적용하면 운전자들이 신호등의 점등 색상과 잔여시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전방 교통 신호 등을 미리 인지함으로써 교통사고와 법규 위반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운전자 방어운전도 도울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 각 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C-ITS 공공데이터 활용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 3월 카카오내비를 통해 서울특별시와 대구광역시의 C-ITS 데이터를 카카오내비에 적용했고, 지자체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지난달 광주, 이달 울산까지 서비스 제공 지역을 확대했다. 향후 실시간 교통 신호정보 활용 기반을 더욱 넓히기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특히, 사용자들의 여러 내비게이션 이용 환경을 고려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서도 C-ITS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3월 서비스 출시 이후 이용자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고객 만족을 위해 서비스 지역과 제공 채널을 늘리게 됐다”며 “현재 가장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가장 많은 지역에서 C-ITS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앞으로도 카카오내비 사용자들의 스마트한 이동을 돕는 차별화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