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세리에A 이달의 선수상 수상, ‘괴물’에게 한계는 없다

이탈리아 세리에A SSC 나폴리의 주전 선터백 김민재 선수 ⓒ뉴시스

‘괴물’ 김민재(26, SSC 나폴리)가 또 역사를 썼다.이탈리아 세리에A는 9월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나폴리의 김민재가 9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10월 1일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나폴리-토리노의 8라운드 경기에 앞서 시상한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호드리구 베캉(우디네세), 메리흐 데미랄(아탈란타), 테오 에르난데스(AC 밀란), 세르기에 밀린코비치(라치오)와 경쟁을 이겨냈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 세리에A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지난 7월 튀르키예 페네르바체에서 유럽축구 메인 무대라 할 수 있는 세리에A의 나폴리로 이적한 김민재는 곧바로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를 잡았다. 개막전부터 선발 출전했고, 나폴리가 치른 9경기 중 8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9월 세리에A 4경기 중 3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4일 라치오와의 경기에서는 골도 기록했다.

김민재는 우월한 피지컬과 한 발 앞선 예측을 바탕으로 한 ‘철벽’ 수비는 물론 정확한 패싱 능력으로 공격의 시발점 역할까지 훌륭하게 수행하고 있다. 당초 첼시로 이적한 나폴리의 스타 칼리두 쿨리발리의 공백을 메울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가졌던 현지 팬들의 시선을 단숨에 바꿔놓았다.

이런 김민재의 활약을 바탕으로 나폴리는 7라운드 현재 5승 2무 무패로 승점 17점을 기록하며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