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군의날 맞아 “군 장병 실제 삶 변화시키는 데 집중할 것”

“국군 장병 특별한 희생에 합당한 대우, 보상하는 게 튼튼한 안보 원동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자료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군 장병의 복무 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계 10위 경제 강국, 민주주의 선도국가 대한민국은 '다시는 지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국군의 강한 의지와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하지만 국가가 과연 이런 노고에 걸맞은 보상과 대우를 하고 있는지 돌아본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세계 10위 경제 강국에서 '부실 급식' 논란이 벌어지고, 민주주의 선도국가에서 여전히 인권 침해와 병영 내 부조리로 자살하는 병사들이 있다는 건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미사일 전력과 이지스함, 최신형 전투기 등 첨단 국방력 강화도 중요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국군 장병의 특별한 희생에 합당한 대우와 보상을 하는 것이야말로 튼튼한 안보의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안보 정책에서는 견해 차이가 있을 수 있어도 국군 장병 처우를 개선하는 일에 진보·보수, 여야의 이견이 있을 수 없다"며 "민주당은 앞으로도 '군사력 세계 6위'에 걸맞은 장병들의 복무환경 개선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 시절 이뤄진 영창 제도 폐지, 휴대전화 사용과 외출 허용, 봉급 인상 등 장병의 실제 삶을 변화시키는 일에 집중하겠다"며 "성남과 경기도에서 시행한 '군 복무 상해보험'처럼 장병 안전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하는 정책적 대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