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창밖은 겨울’ 한선화의 맛깔나는 생활 연기 “언젠가 해보고팠던 톤” (영상)

‘술도녀’ 한지연→사랑스런 양영애... 한선화의 또 다른 변신

 감성 로맨틱 무비 ‘창밖은 겨울’에서 사투리와 솔직한 캐릭터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한선화가 “언젠가 한번 해보고 싶은 톤의 글이었다”며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당시의 느낌을 전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창밖은 겨울’ 언론시사회에는 작품을 연출한 이상진 감독과 배우 곽민규, 한선화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창밖은 겨울’은 고향 진해로 내려와 버스기사가 된 ‘석우’와 유실물 보관소를 담당하는 ‘영애’가 만나 서로의 잃어버린 마음을 되찾아주는 로맨틱 무비다. 경남 진해 출신의 이상진 감독의 각본과 연출로 완성된 영화는 진해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되어, 소도시만의 아늑하고 평온한 매력도 선보였다.

배우 곽민규와 한선화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창밖은 겨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Vstar 영상 갈무리) ⓒ민중의소리

실제 고향이 부산인 한선화는 진해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에서 버스 터미널의 유실물 관리를 담당하며 매표소도 지키는 직원 ‘양영애’로 변신해 입에 착 붙는 사투리를 구사하며, 솔직하고 밝은 영애의 일상을 맛깔나게 연기하며 눈길을 끈다.

한선화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톤이 좋았다. 언젠가는 한번 해보고 싶었던 톤의 글이었다”며 “그동안은 캐릭터성이 강한 인물들을 연기했었다. 강한 맛을 빼고 슴슴하면서도 서정적이고, 고요하면서 일상을 나타낼 수 있는 걸 해보고 싶었는데 딱 맞는 시나리오였다”고 말했다.

작품에서 ‘공기사’ 공석우를 연기한 배우 곽민규는 한선화에 대해 “작품에서 양영애라는 사람이 참 매력 있게 느껴졌다. 저는 공석우를 구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아니나 다를까 한선화 배우가 그 캐릭터를 생동감 있게 연기해줘서 참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작품을 본 느낌을 전했다.

영화 ‘창밖은 겨울’은 2022년 11월 24일 개봉한다.

영화 ‘창밖은 겨울’ 궁금했던 이야기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