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여당 지도부가 나서서 MBC 광고 중단 강압하다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김상훈 의원이 17일 놀라운 주장을 내놨다. 김 위원은 "MBC를 편파 왜곡방송으로 규정하고, MBC 광고기업 제품 불매운동에 동참 서명한 사람들이 33만명을 넘어서고 있다"며 "공영방송을 자처하고 있는 MBC와 광고주들이 귀를 기울여야 할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여당의 지도부에서 특정 언론을 상대로 광고 중단을 강압하는 발언이 나왔다니 귀를 의심할 지경이다. 김 위원이 인용한 시민단체는 '자유연대'라는 단체로 이 단체를 자신들의 사이트에서 '조작방송 광고기업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근거와 정당성이 있건 없건 개별 단체에서 하는 행동을 문제삼을 까닭은 없다. 그러나 이를 여당 지도부가 인용하여 불을 붙이는 건 완전히 다른 이야기다.

김 위원은 "많은 대기업이 MBC 초대형 광고주로서 물주를 자임하고 있다"며 "특히 모 대기업은 수십 년간 메인뉴스에 시보 광고를 몰아주고 있으며, MBC 주요 프로그램에 광고비를 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삼성과 여러 기업들'에게 "MBC에 광고로 동력을 제공하는 것을 즉각 중단해야 하며 이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는 말까지 했다.

김 위원은 발언은 1970년대 동아일보 광고 탄압 사태를 떠올리게 한다. 유신 정권은 정권에 비판적인 보도를 한다는 이유로 동아일보의 광고주들에게 압력을 넣어 광고를 철회시켰다. '돈줄'을 죄어 언론사를 망하게 하겠다는 이 악질적인 언론탄압 사태를 주도한 건 중앙정보부였다. 지금 이와 같은 이야기를 여당 비대위원으로부터 들어야 한다니 그 자체로 참담하기 짝이 없다.

김 위원의 돌출 발언도 아니다. 18일 라디오에 출연한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광고주가 (광고를) 주고 안 주고는 기업의 자유겠지만, 한 번 언급은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김 위원을 두둔했다. 박 의원은 국회 과학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다. 이런 주장을 하면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떠드는 집권세력이라니, 제정신이 아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