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철벽’ 김민재, 월드컵 베스트 11 선정...메시·네이마르와 어깨 나란히

후스코어드닷컴이 선정한 유럽 5대 리그 베스트 11에 김민재가 포함됐다. ⓒ후스코어드닷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수비 에이스 김민재(26)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유럽 5대 리그 선수 베스트 11에 뽑혔다.

이는 19일(한국시간)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이 선정한 것이다.

김민재는 센터백 포지션에서 평점 7.11을 받아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김민재는 이탈리아 세리에A에 진출한 첫 시즌 첫 경기부터 주전 자리를 꿰차 나폴리의 리그 무패 행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김민재는 공격수와의 1:1 상황에서의 제공권 경합뿐 아니라 상대 공격진의 패스 흐름을 미리 파악해 차단하는 능력과 수비 진영에서 공격을 전개하는 빌드업 능력까지 두루 인정받고 있다. 190cm 큰 키에서 나오는 헤더 능력과 공격수를 압도하는 빠른 발도 위협적이다.

김민재는 이 같은 활약을 인정받아 세리에A 사무국이 선정한 9월 최우수선수(MVP)와 이탈리아축구선수협회(AIC)가 뽑은 10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공격진에는 킬리안 음바페(프랑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미드필더진에는 네이마르(브라질), 케빈 데 브라위너(벨기에), 조슈아 키미히(독일)가 이름을 올렸다.

수비진에는 김민재 외에 요아킴 안데르센(덴마크), 주앙 칸셀루(포르투갈), 키어런 트리피어(잉글랜드)가 선정됐다.

한편, 한국은 김민재의 합류로 홍명보와 이영표가 이끌던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최고의 수비진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