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 공개

쌍용차는 21일,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에서 자사 첫 전기 SUV인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전시했다.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무선으로 전기자동차를 충전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쌍용차는 21일,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에서 자사 첫 전기 SUV인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전기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전시했다. 이번 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다.

해당 플랫폼은 61.5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한 코란도 이모션에 22kW 무선 충전 시스템을 적용했다. 충전하는 데 3시간 정도 소요된다. 유선 충전 시스템의 케이블 무게로 인한 불편함 등을 해소할 수 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쌍용차는 충전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기술을 추가로 개발하고 있으며, 정차 중 무선 충전뿐 아니라 급전선로를 통해 주행 중에도 충전될 수 있는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기존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용량을 3분의 1로 축소해 비상용으로 사용하면 전기자동차 가격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배터리 가격을 대폭 낮춰 소비자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 설명했다.

한편, 쌍용차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기연구원, 연세대학교, 동양이엔피, 바이에너지 등과 산업부 국책과제 ‘전기자동차용 고안전·고편의성 무선 충전 플랫폼 상용화 개발’에 참여하여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며, 실차 검증 및 신뢰성 시험을 거쳐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