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에 대한 이해와 공감”...그린피그 ‘악연’

그린피그 '악연' ⓒ그린피그

극단 그린피그가 아동학대와 트라우마를 다룬 공연 '악연–스무 번째 생일 소원'(이하 악연)을 무대에 올린다.

'악연'은 오는 11월 25일부터 12월 4일까지 혜화문 근처에 위치한 소극장 공유 무대에서 볼 수 있다.

작품을 연출한 정유진 연출은 보도자료를 통해 "작품에 나오는 피해자가 가해자가 된 사례와 같은 문제를 바라볼 때 무엇이 더 선한 것이고 무엇이 더 악한 것인지 이분법적 사고방식을 가지고 보게 되지만, 필요한 것은 그가 겪는 트라우마에 대한 이해와 공감"이라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이번 작품은 지난 4월 첫 연출작으로 '꽃피는 정거장-흔적'을 선보인 그린피그 연출부 소속 정유진 연출의 두번째 연출작이다.

극 중엔 친족살인사건의 피의자이자 아동학대 피해자인 '김시연'과 그녀를 입건한 '최 형사', 그리고 그녀의 망상 속 인물들인 '케이트', '다이아나', '패런' 등이 등장한다.

작품은 피해자와 가해자에 관한 이분법적 구분보다, 인물들의 이야기에 접근하며 그들의 생각과 감정을 이해할 수 있게끔 한다.

배우 박유진, 이지원, 정양아 등이 출연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