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중 바지에서 뭔가 꺼내 씹는 호날두, 왜?

포루투갈 국가대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중 바지에서 뭔가를 꺼내 씹는 모습. ⓒ출처 : 화면캡쳐


2022 카타르 월드컵 포르투갈 대표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중 바지에서 뭔가를 꺼내 씹는 듯한 행동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호날두는 지난 25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1차전에서 약 3~4초간 바지에 손을 넣었다. 이후 넣었던 손을 입으로 가져가 무언가 씹는 듯이 입을 움직였다.

호날두가 바지에 무엇을 넣었고, 씹었는지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포르투갈 축구협회는 호날두가 바지에서 껌을 꺼내 씹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월드컵 경기복 밖에는 주머니가 없기 때문에 바지 안쪽에 보관했다가 경기중 씹었다는 것이다. 

경기 도중 선수 취향에 따라 껌을 씹거나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이 불법은 아니다. 다만, 불법 약물을 섭취할 경우 문제가 된다. FIFA는 경기 전, 도핑테스트를 진행한다. 경기가 없는 날에도 마찬가지다. 경기 직후에는 각 팀에서 2명씩 도핑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