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마을 화재 5시간 만에 진화 완료...주택 60채 소실

20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에서 소방대원이 잔불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3.01.20. ⓒ뉴시스

‘서울의 마지막 판자촌’으로 불리는 서울 강남구 개포동 규룡마을에서 발생한 큰 불이 5시간 만에 진화됐다.

2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7분께 구룡마을 4구역에서 발생한 큰 불이 오전 11시 46분께 완전히 꺼졌다. 화재 진압엔 소방과 경찰, 강남구청 직원 등 918명과 장비 68대가 투입됐다.

이번 화재로 인해 구룡마을 4구역 96세대 중 약 60세대 주택이 소실되는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대부분 가건물 비닐 합판 소재였다. 소실 면적으로는 총 2천700㎡에 달한다. 또한 주민 약 500명이 대피했는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재민은 총 62명으로, 강남구 내 호텔 4곳에 임시로 머물 예정이다.

당국은 발화 원인과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20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일대에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2023.01.20 ⓒ소방청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