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여자축구 월드컵 공인구 ‘오션즈’(OCEAUNZ) 공개

2023 여자월드컵 공인구 ⓒFIFA
2023 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공인구가 공개됐다.

FIFA는 오는 7월 개막하는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공인구 ‘오션즈’((OCEAUNZ)를 오늘(25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FIFA는 “굵은 곡선과 바다색 무늬로 뉴질랜드의 거대한 산과 호주 대륙을 둘러싼 인도양을 시각화했다”고 강조했다.

호주 원주민 체르니 서튼, 뉴질랜드 마오리족 피오나 콜리스 등 두 나라 원주민 작가가 오션즈의 디자인을 맡았다. 공인구 이름은 대양을 뜻하는 오션(ocean)과 호주(AU), 뉴질랜드(NZ)의 이니셜을 결합해 만든 것으로 보인다.

파트마 사무라 FIFA 사무총장은 “아디다스는 다양성, 포괄성, 그리고 함께하는 정신을 담아 공인구를 만들었고, 이는 사상 처음으로 공동 개최되는 여자 월드컵인 이번 대회에 적합한 주제다. 호주와 뉴질랜드의 풍성한 문화는 대회를 찾을 팬과 팀들에 멋진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션즈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릴라’와 마찬가지로 관성·통신 장치를 품어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SAOT)을 가능케 하는 커넥티드 볼 기술이 오션즈에도 포함됐다.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은 7월 20일 뉴질랜드와 노르웨이의 개막전으로 시작하며,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H조에서 콜롬비아, 모로코, 독일과 경쟁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