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애감 가득한 나경원 불출마 선언 “초선의원 처지는 이해”

나경원 측 “김기현·안철수 누가 되든, 딜레마”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힌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2023.1.25. ⓒ뉴스1

“초선의원들 처지는 이해한다”

2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이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의 공동성명에 대한 입장’을 묻자, 나경원 전 의원이 한 대답이다. 그는 다른 질문에 대한 대답과는 다르게, 짧게 이같이 답했다.

매우 짧지만, 비애감이 담긴 말이다.

이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 중에는 이 같은 비애감이 느껴지는 표현이 곳곳에서 등장했다. 결국, 그의 입장은 출마를 포기하겠다는 것으로 귀결됐다. 그는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같은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진짜 엄마라고 주장하는 두 명의 여성에게 솔로몬이 “그럼 아이를 둘로 쪼갠 뒤 나누어 가지라”고 하자 진짜 엄마가 “그럼 내가 포기하겠다”고 한 것처럼, 당이 둘로 쪼개지는 것은 막겠다는 취지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3.01.25 ⓒ뉴시스

“질서정연한 무기력함” 지적
나경원 측 “누가 되든, 딜레마”


나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불출마 선언문의 내용은 해석의 여지가 남았다. 그는 선언문 말미에 “마지막으로 간곡한 호소를 남긴다”라며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시라.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나경원 전 의원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사이의 갈등 과정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한 ‘친윤’ 의원들의 과도한 비난과 견제, 그리고 이에 동참한 초선의원들의 성명 등을 두고 한 말로 보인다.

선언문 낭독 후 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요구하는 질문이 있었으나, 나 전 의원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며 직답을 피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내려놓는 과정에서 입은 상처도 드러냈다. 그는 “몇 가지 오해가 있다. 아시다시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비상근이고, 기후환경대사는 무보수 명예직”이라며 “당내에서 (이를 두고) ‘장관급’이라고 하는데, 비상근이고 무보수 명예직이기에 여러 가지 다른 직을 겸할 수 있었고, 당원으로 역할을 해야 하는 위치에 있었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려 했다.

출마를 고심하는 나 전 의원 곁에서 의견을 줬던 박종희 전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의 입장을 좀 더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나 전 원내대표가 와서 보니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인구 문제에 대한 정책을 제안하고, 아젠다를 성립하는 자문기구였다. 장관 8명이 위원이고, 여기에 나 전 원내대표는 민간위원으로 그게 부위원장이었다. 예산도 20억 원밖에 안 되고 직원은 16명 정도 있고, 해보니까 연구가 다 돼 있었다. 나올 얘기는 다 나와 있었다”라며 “그래서 이게 뭐 밖에서는 장관급이라고 말하지만, 한계가 있는 자리였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후환경대사는 그야말로 직원도 한 명 없고 보수도 없는 (자리)”라며 “그런 정도다. 근데 그걸 자꾸 ‘장관급’이라고 해서 오해가 있는데, 오해를 풀어달라”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불출마 선언 ⓒ민중의소리


또 박종희 전 의원은 “내년 총선 때 분명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부를 거다. 그럼 연판장에 이름 올렸던 초선의원들이 뭐라고 하면서 ‘나경원 선배님 지원유세 좀 해주세요’라고 할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나 전 의원과 상관없는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김기현 의원 또는 안철수 의원 둘 중 누가 당 대표가 되어도 “딜레마”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김기현 의원이 됐다고 하면, 그럼 원내대표가 누가 될까? 내가 볼 때는 수도권에서는 힘들다. 맨파워가 있는 사람은 저 밑에 몰려 있다. PK하고 TK다. 그럼 당대표는 울산, 원내대표는 PK 또는 TK로 가면, 수도권 총선이 잘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의원이 당 대표가 됐다고 해도 마찬가지다. 안철수 의원의 정치행적을 보면, 과연 이게 국민의힘 주류와 호흡이 잘 맞을까? 궁합이 잘 맞을까? 난 그것도 의문”이라며 “그럼 지도체제가 내년까지 잘 가서 총선 준비하는 과정에서 정치적으로 잘 타협할 것이냐? 나는 굉장히 어렵다고 본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누가 되든지 어려운 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나경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2강 구도로 흘러간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 2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19%포인트 응답률 7.7%) 결과, ‘안철수-김기현’ 양자대결에서 지지율은 안 의원 49.8%, 김 의원 39.4%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참조 가능하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