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더 글로리’ 임지연, “주변에서 오만가지 고데기 사진 보내”

임지연 ⓒArtist Company 유튜브 채널 갈무리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박연진을 연기하며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25일 아티스트컴퍼니 유튜브 채널에는 '임지연 배우의 24시간을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임지연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 박연진의 정확한 딕션에 대한 비결로 "딕션을 연습했다. 열심히 했고 또 기상 캐스터이다 보니까 당연히 기본적으로 딕션이 좋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진짜 많이 연습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상 캐스터 신들은 많이 몰아서 찍다 보니까, 완벽하게 준비를 했어야 했다"면서 "몇 개월 동안 계속 중얼중얼하면서 다녔던 것 같다"고 덧여 설명했다.

임지연은 '최근 가장 큰 관심사'에 관해 "'더 글로리' 끝나고 나서 새로 들어가는 작품(마당이 있는 집)을 지금 열심히 촬영 중인데 '박연진'이라는 캐릭터와 정 반대 느낌의 역할이어서 새롭기도 하면서 조금 어려워서 요즘은 그냥 그 생각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화보 촬영을 위해 메이크업과 헤어를 하던 임지연은 "자꾸 사람들이 나한테 오만가지 고데기 사진을 보내는데 어떻게 해야 하지?"라고 스태프들에게 물었다.

이어 "내 친구들이 단톡방에 고데기 사진을 찍어서 보낸다"며 "'지연아 연락이 안 된다', '지금 고데기 들었어', '연진아' 이런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 스태프가 "사람들이 나쁜 역할 어울린다고 하더라. 너무 무섭다고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하자 임지연은 "나 전국민 기피 대상이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더 글로리' 파트2는 3월 10일 공개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