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청계천 일대 4곳 연쇄 방화 50대 남성 구속

방화범이 건물에서 나온 뒤 연기가 퍼져나오고 있는 모습이 CCTV 영상에 찍혔다. ⓒ경찰 제공

서울 청계천 일대에 잇달아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결국 구속됐다.

25일 서울 혜화경찰서에 따르면 현주건조물방화 등의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50대 남성 A씨가 전날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 명절인 지난 22일 새벽 1시 30경 중구 퇴계로 소재 상점 앞에 적재된 폐지 등에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을 시작으로 자전거를 타고 주변을 이동하며 청계천 일대 상가 건물에 4차례에 걸쳐 방화했다.

혜화경찰서는 중부경찰서와 공조해 CCTV 분석·통신수사 등을 통해 사건 발생 14시간 만에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의 불만으로 인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벌인 연쇄 방화 사건”이라며 “설 명절 특별형사활동 중이던 형사인력을 집중 투입해 피의자를 검거하여 추가 피해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심리 분석과 함께 정확한 범행 경위와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