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태의 희망을 죽는 그날까지, 이주영 ‘드림스 컴 트루’전

꿈을 꾸면 꿈이 이뤄진다

이주영 작가 전시 작품 ⓒ불일미술관

사람은 어느 순간 폭삭 늙어버린다. 그 순간은 바로 ‘꿈을 접을 때’다. 어렵고 힘들더라도 새로운 삶을 ‘꿈’꾸고, 세상이 좀 더 나아지길 바라며 살아야 할 이유다. 

이주영 작가가 얘기하는 ‘꿈’은 그 이상이다. 인간 존재의 가치는 어디에서 비롯하는가? 절망보다 더 슬프고 비참한 건 없다.

꿈으로 인간 존재의 가치를 들여다본 이주영 작가의 전시 ‘드림스 컴 트루(Dreams come true)’전이 오는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불일미술관에서 열린다. 작가는 ‘교감’ ,‘하늘을 덮은 감나무’, ‘대지의 여신’ 등 3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작품에서 아이가 세상에 태어나기 전 자신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리고자 했던 그 순간을 심도 깊게 조명한다. 아이를 잉태하고 ‘태몽’을 꾸었던 엄마의 감정을 오방색으로 화폭에 담아내면서 인간의 의무를 묻는다.

이 작가는 “돌이켜 보니 인생에서 아이가 잉태됐던 그 순간이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면서 “내 아이와 처음 마주했던 그 순간 그날의 설렘을 화폭에 담았다”고 말했다.
이주영 작가 전시장 전경 ⓒ불일미술관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