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NBC 인터뷰서 ‘미국 도청’ 묻자 “안된다고 할 수 없지 않나”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의 미 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비행센터를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3.04.26 ⓒ뉴시스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관의 한국 대통령실 도청에 대해 어쩔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NBC 방송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친구(동맹)가 친구(동맹)를 염탐(spying on)하느냐’는 질문에 “일반적으로는 친구끼리 그럴 수는 없지만 국가의 관계에서는 서로 또 (수용이) 안 된다고 할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현실적으로”라고 답했다.

도청 피해 의혹 당사국의 대통령이 국제사회에서 부정한 행위로 간주되는 국가 간 도청을 용인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이라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라고 생각하고, 신뢰가 있으면 흔들릴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워싱턴(미국)과 서울(한국)은 (유출된 문건) 속 대화 내용이 수정됐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미국이 한국을 염탐하는 것처럼 들린다’는 진행자의 말에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많이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미국 측에서도 이 문제를 조사하고 있고, 우리 안보당국에서도 조사 진행 상황에 대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 문제가 한미 간에 굳건한 신뢰의 기반을 흔드는 이유는 없을 거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윤 대통령 인터뷰 내용을 전한 NBC 유튜브 공식 계정 영상 링크다.
South Korea's President Yoon addresses U.S. leaked documents (도청 파문 관련 질의응답 부분)
South Korea’s president speaks on U.S. intelligence leak (도청 파문, 북핵 대응, 우크라이나 무기지원, 대만 문제 관련 질의응답 부분)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