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사고 항공기 동일 기종 비상구 옆 좌석 판매 전면 중단

지난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 등 관계자들이 이날 오후 대구공항을 찾아 비상문이 개방된 채 계류장에 대기중인 항공기에 올라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제공 : 뉴스1

아시아나항공이 승객이 공중에서 비상구 출입문을 연 사고가 난 항공기와 같은 기종의 비상구 앞 좌석 판매를 중단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8일 0시부터 A321-200 항공기의 비상구 앞 좌석에 대해 전면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면서 “이 조치는 안전 예방 조치로 항공편이 만석일 경우에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판매가 중단된 좌석은 174석으로 운용되는 A321-200 항공기 11대의 ‘26A 좌석’과 195석으로 운용되는 A321-200 항공기 11대의 ‘31A 좌석’이다.

이 좌석은 비상구 문과 매우 가까워서 안전벨트를 풀지 않고도 손으로 비상구를 여는 레버를 잡을 수 있다. 사고 항공기에서 문을 연 승객은 195석으로 운용되는 항공기의 31A 좌석에 있었다.

항공기 내 비상구 옆 좌석에 앉는 승객은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승무원을 도와 승객들의 탈출을 도와야 하는 의무를 지게 된다. 미성년자는 앉을 수 없으며 승무원을 도울 건강한 성인 남녀만 탈 수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