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SM, 엑소 3인 ‘정산 불투명’·‘계약 강요’ 주장 반박 “자료 상시 열람 가능”

백현·시우민·첸 전속계약 해지에 외부세력 개입 있다고 주장...빅플래닛메이드 배후로 지목

그룹 '엑소' 멤버 첸(왼쪽부터), 백현, 시우민. ⓒ김슬찬 인턴기자
그룹 '엑소'(EXO)의 멤버 백현, 시우민, 첸(본명 변백현, 김민석, 김종대)이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불투명한 정산'과 '장기 계약 강요'를 한다며 전속계약 해지 입장을 밝히자, SM 측은 그간의 정산과 신규 전속 계약엔 문제가 없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SM은 1일 오후 '아티스트의 전속계약 해지 통보에 대한 입장문을 내 전후 사정을 설명했다. 이들은 "정산자료가 제대로 제공되지 않았다는 취지의 아티스트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SM 측은 △ 매월 정산 진행 △ 소속 연예인은 정산 자료 상시 열람 가능 △ 정산 관련 아티스트 문제 제기 없음 등 그간의 운영 상황을 전했다. 그리고는 백현, 시우민, 첸의 법률 대리인이 "정산자료를 열람해 그 내용을 먼저 확인해보겠다는 반응 자체가 없었다"면서 "기계적으로 ‘정산자료 사본’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계약을 해지할 수 밖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외부세력이 SM 소속 연예인들에게 접근해, 기존 전속계약을 무시하고 자신들과 새 전속계약을 체결해도 법적으로 문제 없다고 제안한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와 관련해 "아티스트가 정산 문제를 제기하거나 정산자료 일체의 사본 제공을 요구하는 배경에 외부 세력의 부당한 저의가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산자료 사본'을 줄 수 없는 이유에 대해선 "정산의 근거가 되는 여러 구체적인 활동내역들이 외부 세력에게 흘러들어갈 경우, 아티스트 3인을 제외한 EXO의 다른 멤버들이 부당한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로고 이미지 ⓒSM엔터테인먼트

SM 측은 '장기 계약을 강요받았다'는 백현, 시우민, 첸의 주장에 대해서도 "당사는 아티스트가 충분한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고, 심도 깊은 논의를 거쳐 자유의지로 재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다"라며 소녀시대, 에프엑스, 슈퍼주니어 등의 사례를 들어 반박했다. 

또 3인과도 "기존 전속계약 종료를 앞두고 재계약이 전혀 강제되지 않는 상황에서, 대형 로펌 변호사의 조력을 받아 가면서 충분한 협의를 거친 뒤에 신규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며 "EXO의 멤버들과 2021년 6월부터 2022년말까지 1년 6개월간의 긴 협의를 거쳐 2022년 12월 30일자로 멤버 7인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EXO 멤버들과 2차례나 부속합의서를 체결하여 아티스트에게 유리하게 정산 요율을 변경한 바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2022년 11월 중순부터 약 한달 간은 멤버 측 대리인과 총 8차례에 걸쳐 수정안을 주고 받았고, 전속계약서 조항상 상당히 세밀한 단어 하나 하나까지도 협의를 완료했다"면서, 그런데도 3인의 법률 대리인이 "갑자기 입장을 바꾸어 신규 전속계약의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EXO, 그리고 EXO를 무한히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팬들을 지키는 것 나아가 당사의 모든 소속 아티스트들을 보호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며, "부당한 금전적 유혹과 감언이설, 근거 없는 루머들로 아티스트를 현혹해 팀 자체를 와해시키고 흔드는 외부 세력들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한편, SM은 이 사태의 배후 '외부 세력'이 그룹 비비지·소유·렌 등이 소속된 엔터사 '빅플래닛메이드'라고 보고 있다. 그래서 이와 관련해 빅플레닛메이드 측에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자 빅플래닛메이드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 "언급된 아티스트들과 만난 적도 없고, 그 어떠한 전속 계약에 관한 논의나 의견을 나눈 적도 없다"라며, "내부 계약 상황을 관련 없는 본사와 결부시킨 의도가 무엇인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SM 측이 같은 주장을 계속한다면 "강경하게 법적대응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