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이상홍의 원전 없는 나라] 핵 없는 아시아를 향한 30년 열망

인도에서 온 바이샬리 파틸은 반핵운동에서 보여준 인도 여성들의 리더십을 강조해서 큰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성차별이 극심한 인도에서 여성들의 리더십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질문이 이어졌다. 바이샬리 파틸은 인도 여성들은 하층 노동을 담당하고, 농업 생산력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도에서 여성들은 자연스럽게 생명과 생태적 가치를 접하면서 반생태적인 핵발전에 저항하게 됐다는 취지로 부연 설명했다.

튀르키예, 인도, 호주, 필리핀, 태국, 베트남, 일본, 한국의 탈핵 활동가 80여 명이 9월 19일 명동 가톨릭회관에 모였다. 아시아 활동가들은 자국의 반핵운동을 소개했다. 이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아시아의 핵무기 확산과 평화, 기후위기와 핵마케팅 등을 주제로 세미나가 이어졌다. 오전 9시에 시작한 행사가 쉼 없이 달려 저녁 7시를 훌쩍 넘겨 마쳤다. 바이샬리 파틸의 이야기도 인도의 반핵운동을 발표하면서 나왔다. 한국에서 개최하는 ‘2023반핵아시아포럼(No Nukes Asia Forum, 약칭 NNAF)’의 막이 오른 것이다.

인도 반핵운동전국연맹의 바이샬리 파틸 ⓒ장영식

2023반핵아시아포럼은 9월 19일 서울을 시작으로 20일(부산), 21일(울산), 22일(경주, 울진, 삼척), 23일(서울) 923기후정의행진 참여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일정에서 알 수 있듯이 한국의 핵발전소 지역을 순회하면서 다양한 교류의 시간을 갖는다.

반핵아시아포럼은 1993년 만들어져 올해로 30년을 맞이했다. 핵발전소와 핵무기 등을 거부하는 아시아 활동가들의 네트워크로 매년 각국을 순회하며 포럼을 개최해 왔다. 올해 한국 행사의 해외 참가자는 26명이다.

참가국 중 호주,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은 핵발전소가 없는 나라다. 다만, 호주는 우라늄 광산을 개발해 핵연료를 수출하고, 태국은 연구용 원자로가 있고, 베트남은 바탄원전을 가동하지 않고 폐쇄한 이력이 있다.

기후위기 핑계로 부상하는 핵발전, 윤석열 정권도 핵발전 과몰입 예산 편성

그러나 최근 들어 기후위기를 핑계로 핵발전 추진이 부상하고 있어서 아시아 활동가들의 근심이 깊다. 특히 한국 정부가 아시아 핵확산을 부추긴다는 지탄이 많았다. 윤석열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 기간인 6월 23일 한수원은 베트남 원자력연구원과 원자력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한 한수원은 바탄원전에 1조 5천억 원을 투자해 다시 살리는 방안을 필리핀 원자력연구소에 제안했다. 바탄원전은 1984년 폐쇄돼 무려 40년째 멈춰 있다.

윤석열 정권의 핵발전소 과몰입은 ‘예산’에서 잘 드러났다. 이영경 에너지정의행동 활동가는 ‘기후위기와 핵발전 마케팅’ 발제에서 신한울 3, 4호기 등 원전 일감만 3조 5,000억 원으로 확대됐지만 내년도 재생에너지 예산은 42% 감소하여 6,045억 원이라고 꼬집었다.

그나마 대만의 사례가 희망을 안겨주었다. 대만은 2021년 12월 18일 국민투표에서 ‘제4핵발전소’ 운영 반대가 52.84%를 득표했다. 이로써 2025년 5월 탈핵 국가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다. 내년 1월 총통 선거를 앞두고 민진당의 라이칭더 후보가 약 40%의 지지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라이칭더 후보는 ‘2025년까지 핵 없는 조국’을 내걸고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60~70%를 공약했다. 2위인 국민당의 허우여우이 후보는 재생에너지 57%를 제시했고, 3위인 대만민중당의 커원저 후보도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40%를 제시했다. 핵발전에 적극적인 무소속의 궈타이밍 후보만 10%를 갓 넘긴 지지율로 꼴찌를 달리고 있었다.

2023반핵아시아포럼은 한국의 핵발전소 지역을 순회하면서 고준위핵폐기물, 노후핵발전소 수명연장, 핵발전소 신규 건설, 고압 송전탑 주민 피해, 주민 방사선 피폭 및 갑상선암 피해 논의를 더욱 심화한다. 윤석열 정권 아래에서 보내는 일주일은 핵발전을 더욱 고통스럽게 체감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부디 한국 민중의 강렬한 생명력이 뿜어져 나오는 923기후정의행진에서 위안과 아시아 탈핵의 희망을 안고 출국하면 좋겠다. 26명 아시아 활동가의 건투를 기원한다.
2023반핵아시아포럼 포스터. 희망을 상징하는 나비 문양 안에 핵발전, 송전탑, 핵무기, 재생에너지 이미지가 들어가 있다. ⓒ필자 제공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