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그만두고 수능 2번 볼래...고교 자퇴 계속 늘고 있다

고교 1,2학년 내신 성적이 낮아 학교를 자퇴하는 고등학생들이 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 2만명이 넘는 고등학생이 학교를 그만 둔 것으로 나타났다. 대입 정시가 확대되고 내신 절대평가가 확대 되면서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검정고시를 거쳐 수능에 응시하는 학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그 의원실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만3440명의 고등학생이 학교를 그만뒀다.

2019년 2만4068명이었던 자퇴생 규모는 코로나19 이후인 2020년 1만5163명으로 급감했다가 2021년 1만9467명, 2022년 2만3440명으로 다시 증가했다.

지난해 고교 자퇴생 중 51.5%인 1만2078명이 1학년이었고 2학년은 9271명으로 39.6%, 3학년은 2091명으로 8.9%였다.

이같은 자퇴 행렬은 서울 주요대에 정시 모집 비중을 40% 이상으로 유지하도록 한 정책의 영향이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고교 입학 후 내신이 좋지 않을 경우 고1 2학기에 자퇴해 다음해 4월에 검정고시를 본 후 그 해 수능에 응시하려는 학생들이 있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또래들보다 수능을 한 번 더 볼 수 있다.

전국 4년제 대학에서 검정고시 출신 입학생 수가 2019년 4521년에서 올해 7690명으로 늘고 있는 것이 이같은 자퇴행렬의 결과로 볼 수 있다. 종로학원이 대학정보공시 ‘대학알리미’ 자료를 토대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검정고시 출신 입학생 비율을 분석한 결과 2019년 0.7%에서 2020년 0.9%, 2021년 1.2%, 2022년 1.3%로 매년 꾸준히 늘어났다.

강득구 의원은 “교육 현장에서는 고교 자퇴생 증가 흐름이 더 심해질 것으로 우려한다”며 “이에 대한 교육 당국의 제도적 보완과 공교육의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