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체류 한국인 163명 대피 위해 군 수송기 파견됐다

지난 13일, KC-330 군 수송기가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에서 이스라엘 교민 수송 긴급임무 작전을 위해 이륙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정부가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한국인 163명을 대피시키기 위해 군 수송기를 파견했다.

외교부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10월 7일 개시된 이스라엘-하마스 무력충돌이 급격히 심화되고 민간항공사들의 텔아비브 공항 취항이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13일 군수송기 및 신속대응팀을 이스라엘에 파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군 수송기는 13일 한국을 출발해 현지시간 13일 저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했고, 14일 새벽 텔바이브를 출발해 현재는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해 비행중에 있으며 14일 밤 성남 서울공항에 착륙할 예정이다.

이번에 귀국하는 한국인은 장기 체류자 81명과 단기 여행객 82명 등 총 163명이다. 외교부는 “이스라엘에 남아 있는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육로 및 항공편 등을 통한 보다 안전한 지역으로의 이동을 계속해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가자지구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은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며, 안전확보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