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등에업고 친윤계 행패…곧 엑소더스 퍼질 수도"

홍준표 대구시장. 자료사진.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4일 국민의힘 친윤석열계를 향해 ‘좀비 세력’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곧 나라도 살아야겠다는 엑소더스가 당내 자칭 친윤부터 급속히 퍼질지도 모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 들어와서 설치는 소위 자칭 친윤계 그룹은 정권 출범 초기부터 초선, 원외조차도 대통령을 등에 업고 당내에서 호가호위 하면서 그 행패가 자심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그 결과 당의 위계질서가 무너지고 선후배가 없어지고 중진들조차 이들의 눈치나 보면서 무력해지는 당내 무질서가 만연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오늘의 당은 중심세력이 사라진 기현상을 초래한 것”리아며 “듣보잡들이 지도부를 이루어 아무말 대잔치로 선배들을 군기잡고 능멸하고 당내 통합보다는 한줌도 안되는 좀비세력 규합을 하느라 이견있는 사람은 모함이라도 해서 모욕하고 내치는데만 주력 하다가 지금의 위기가 온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위기의 본질을 알아야 그 처방이 나오는데, 아직도 그들은 '좀비 정치'나 하면서 시대에 역행하는 정책에만 올인하고 있다”며 “총선 지면 '식물정부'가 되는데 그걸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없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내가 지난 30여년 정치하면서 당의 권력구도가 수없이 바뀌어도 여전히 현역으로 활발하게 정치할수 있는 것은 그 기반이 권력자에 있지 않고 국민에 있기 때문”이라고 글을 시작한 뒤 “나는 2년전 이런 혼란을 예견하고 난을 피해 하방 했지만 곧 나라도 살아야 겠다는 엑소더스가 당내에 자칭 친윤부터 급속히 퍼질지도 모른다”고 글을 맺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