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에 말한마디 못할 국민의힘 혁신위, 존재 이유 없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자료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4일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회에 대해 “대통령에게 제대로 말한마디도 못할 혁신위라면 존재의 이유가 없다”고 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인요한 혁신위가 2호 혁신안을 발표했지만, 곁다리만 계속 두드리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혁신위를 출범시킨 배경은 윤석열 대통령의 독선적인 국정운영에 대해 국민이 냉엄하게 심판했기 때문”고 밝혔다.

그는 “혁신위는 대통령에게 국정 기조의 전환을 요구하고, 수직적 당정관계의 해소가 혁신의 본질적인 목표여야 한다”면서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대통령과 당대표 일에 관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하는 등 민심의 요구에 모른 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인요한 혁신위가 제시했던 1호 혁신안에 대해 “대체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훼손한 김재원 전 최고위원의 징계 해제가 통합이나 대화합과 무슨 상관인지, 혁신위는 왜 5·18 묘역을 참배한 것인지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호 혁신안도 황당하기는 마찬가지”라면서 “지도부와 중진, 친윤계 의원의 불출마나 수도권 출마 요구는 혁신위 의결사항이 아닌 인 위원장 개인의 권고 사항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수용 여부도 불투명하고 기껏해야 또 다른 친윤 낙하산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대국민 눈속임에 지나지 않다”고 지적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그런데도 마치 대단한 쇄신책인 양 호들갑을 떨고 있으니, 국민의 매를 스스로 벌고 있다”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