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포시 서울 편입론에 “반시대적, 떴다방 정책” 거듭 비판

홍준표 대구시장. 자료사진. ⓒ뉴스1

국민의힘 소속인 홍준표 대구시장이 여당이 추진하는 김포시 서울 편입에 대해 “반시대적 발상”이라며 반대 의사를 재확인했다.

홍준표 시장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 이래 20여년간 대한민국의 화두는 수도권 집중 완화와 국토 균형발전이었다”며 ”윤석열 대통령 시대에 와서는 지방화 시대를 선언하고 모든 정책역량을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똑같이 잘사는 시대를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을 향해 “뜬금없이 서울 메가시티론을 들고나왔고 수도권 집중을 더욱 심화시키는 김포시 서울 편입론을 밀어붙이고 있다”면서 “지방화 시대에 역행하는 반시대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서울 위성도시 일부 표를 노리고 추진하곤 있지만 경기도 전체의 반감을 살 뿐만 아니라 서울 강북 시민들의 반감도 살 수 있고 충청 이남의 지방 주민들의 반감은 더욱 커진다”며 총선 전략으로서도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김포 서울 편입론은 반짝 특수나 노리는 떴다방을 연상시킨다”며 “내년 3월쯤 떴다방 정책을 추진 했으면 모르되 총선까지 6개월이나 남았는데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떴다방 정책이 성공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1일에도 홍 시장은 “이미 메가시티가 된 서울을 더욱 비대화시키고 수도권 집중 심화만 초래하는 서울 확대 정책이 맞나”라며 “시대에 역행하는 정책이 아닌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