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건희 봐주기 수사도 특검으로 실체 밝혀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자료사진) 2022.06.03 ⓒ민중의소리

민주당이 특검을 통해 김건희 여사에 대한 봐주기 수사의 실체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이었던 김영철 검사에 대해 ‘검건희 무죄 제조기’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12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국민 10명 중 6명이 ‘김건희 특검’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며 “국민 다수가 특검에 동의할 정도로 검찰 수사가 부실하고 불공정하기 짝이 없었다는 반증”이라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뉴스의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4~6일 전국 성인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김건희 특검’에 대한 공감 여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63.9%는 ‘공감한다’고 응답했고,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9%에 그쳤다. ‘잘 모름’은 2.3%였다.(*이번 조사는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2.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은 “노골적인 봐주기 수사로 김건희 여사를 대한민국의 치외법권으로 만든 주역이 ‘친윤 사단’ 김영철 검사”라며 “김영철 검사가 이끌었던 반부패수사2부는 그동안 검찰인지 변호인인지 헷갈릴 정도로 김건희 여사에 대한 ‘무죄 릴레이’를 펼쳐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바나콘텐츠 ‘대기업 협찬’ 의혹 무혐의 처분, 삼성전자의 아크로비스타 뇌물성 전세권 설정 의혹,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저가 매수(뇌물수수) 의혹 무혐의 처분 등을 나열했다.

민주당은 “야당 대표에 대해선 400여 차례에 달하는 무자비한 압수수색과 수차례 소환조사로 일관했던 검찰이 김건희 여사에 대해선 소환 조사, 압수수색, 강제 수사 한 번 한 적이 없다”며 “수사를 안 하니 증거가 나올 리 없고, 증거가 없으니 무혐의라는 ‘기적의 논리’”라고 질타했다. 이어 김영철 검사가 최근 대검 반부패1과장으로 영전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김영철 검사의 이력을 짚으며 손꼽히는 ‘친윤 검사’라며, 대검 중앙수삽과장이었던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근무한 이후 ‘귀족검사’의 길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앞으로 진행될 김건희 특검을 통해 김영철 검사 사례 같은 편파‧봐주기 수사의 실체에 대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면서 “정권의 ‘호위무사’ 노릇을 하며 권한을 남용해 온 검사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모두 남기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4월 김건희 특검법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돼 12월 하순 본회의에서 특검법이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다. 가결이 유력해 내년초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특검에서 수사할 전망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