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명수 지명 철회 촉구 “윤 대통령 임명 강행 시 주식·골프 인정해 준 꼴”

민주당 국방위원들 “김 후보자는 징계 대상자”

김명수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3.11.15. ⓒ뉴시스

김명수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파행으로 끝난 15일,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당장 김 후보자 내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내 “김 후보자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실종 수색을 벌이던 상황에서도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했던 날도 부족해서 우리 공무원의 피습 사건이 일어났을 때도 골프장을 찾았다니, 이런 사람에게 우리 군을 맡길 수는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권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해군참모차장이라는 신분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무력 도발이 다반사였던 작년 9월 19일부터 12월까지 거의 매주 휴일을 이용해 골프를 즐겼다”며 “김 후보자에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겠다는 군인 의식도, 위기 상황에서 철저한 국방 태세를 갖추기 위한 안보 의식도 찾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상황이 이 지경까지 왔는데도 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생각인가”라며 “윤 대통령이 이런 지적에도 김 후보자를 고수한다면 합참 의장이 매일 주식하고 골프 치라고 인정해 준 꼴이 될 것임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정 철회가 늦어질수록 대통령의 안보 의식도 의심받을 것”이라며 “안보 공백이 없도록 하루속히 김명수 후보자에 대한 내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권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지금 이 순간에도 국토방위에 힘쓰고 있는 국군 장병과 국민께 사죄하고, 군 당국은 김 후보자와 함께 골프를 쳤던 군인들을 철저히 조사해 인사 조치하라”고 강조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 오후, ‘자격 미달’의 김 후보자를 대상으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것이 “더 이상 의미 없다”며 청문회장을 퇴장했다. 이들은 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며 “김 후보자는 합창의장 후보자가 아니라 징계 대상자”라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