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이라는 긴 터널, 충분히 대단” 이재명이 43년 전 일기 공개하며 수험생에 전한 말

“수능 보지 않는 열아홉 청년의 삶도 같은 크기로 응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6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43년 전 일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6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들에게 “밥 먹을 시간 줄이고, 친구들과 뛰어놀 시간 아껴가며 그토록 절실했을 여러분의 소망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980년 6월 10일 ‘청년 이재명’이 적은 일기장의 일부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당시 자신에게 대학의 의미는 “‘잘살아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꿈을 이뤄줄 동아줄이었다. ‘인생을 긍정적으로 아름답게 꾸며보겠다’는 다짐의 결론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겨울바람을 뚫고 시험장으로 향했을 수험생 여러분의 심정도 다르지 않았을 것”이라며 “50만 수험생 여러분이 품고 있을 50만 가지의 결심과 각오를 응원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고3이라는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긴 터널을 지나온 것만으로도 여러분은 충분히 대단하다. 너무 긴장하지 말고, 자신을 믿는다면 노력한 만큼의 좋은 결과를 얻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수능을 보지 않는 열아홉 청년들의 삶도 같은 크기로 응원한다. 오늘 시험장으로 향하지 않았을 뿐이지 앞으로 여러분들 인생엔 또 다른 시험들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간 쌓여온 시간과 자신을 믿는다면 어떤 도전에서도 승리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며 학부모를 포함한 모두에게 “고생 많으셨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