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골프·주식 빠진 사람 앉힐 정도로 한가롭나...김명수 지명 철회하라”

“헌법, 국회 권한 동원해 ‘부적격 후보자’ 임명 막을 것”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16. ⓒ뉴스1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16일 김명수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에 대해 “자진 사퇴하거나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의 근무 중 주식거래, 골프, 자녀 학교폭력 위증 논란 등 부적격 사유들을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있는 날 여러 차례 골프장을 다니고, 근무 중 주식 거래도 끊임없이 한 김 후보자를 비판하며 “북한의 도발이 이뤄지는 와중에도 거래하면 도대체 일선에서 최전방에서 경계 근무하고, 안보를 담당하고 있는 장병들에게 군의 기강이 서겠나. 아직 동해 목선 귀순 사건 등 해상 경계 실패 책임은 그대로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자녀 학교폭력 관련 위증 논란과 의혹에는 제대로 된 답변이 없다. 윤석열 정부 인사는 자녀 학교폭력이 필수 스펙이 된 거 같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합참의장은 복무하는 현역 장교 가운데 최고서열”이라며 “그래서 ‘군인사법’은 국회 청문절차를 거치도록 했고, 헌법은 국무회의에서 심의하도록 했다. 국민 눈높이에 맞고 유능한 인물을 임명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후보자는 도덕성은 물론 능력까지도 의심스러운 사람”이라며 윤 대통령을 향해 “군의 작전부대를 지휘, 감독하고 통합 방위를 책임지는 합참의장에 ‘골프와 주식거래에 빠진 사람’을 꼭 앉혀야겠나”라고 물었다.

이어 “이런 사람이 2년 동안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을 보좌할 정도로 우리 안보 상황이 그렇게 한가롭나. 김 후보자 지명은 충실히 국토방위에 헌신하는 대다수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중대한 모독”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인사 검증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적하며 “매번 이런 식의 인사라면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은 해체하는 편이 나을 듯하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인사 부실에 대한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김 후보자 지명을 당장 철회하라. 김 후보자 지명은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인사 실패”라며 “김 후보자 본인도 군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자진 사퇴해야 한다. 민주당은 헌법과 국민이 국회에 부여한 권한을 동원해서 ‘부적격 후보자’ 임명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