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피겨스타 하뉴, 결혼 3개월 만에 이혼...“아내에 지나친 관심”

하뉴 유즈루(자료사진) ⓒ뉴시스

일본 피겨스케이팅계의 슈퍼스타인 하뉴 유즈루(28)가 결혼 3개월 만에 이혼을 발표했다.

하뉴는 18일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공식 계정을 올린 입장문을 통해 "상대의 행복을 위해 이혼하기로 했다"며 이혼 사실을 알렸다.

그는 이혼 이유에 대해 "현재 다양한 미디어 매체에서 일반인인 아내와 그의 가족, 그리고 저의 가족에 대해 비방하거나 스토커 행위, 무분별한 취재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심지어 집 근처엔 의심스러운 차량과 인물이 배회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 아내는 주변의 지나친 관심으로 집에서 한 걸음도 나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면서 "우리는 함께 고민하면서 서로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지극히 어렵고 견디기 힘든 일이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러한 상황이 일시적으로 개선된다 하더라도 다시 이런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앞으로의 미래를 생각했을 때 아내가 행복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혼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전 아내와 가족, 관계자들에게 비방이나 무분별한 취재 활동은 삼가달라"라고 호소했다.

앞서 하뉴는 지난 8월 일반인과의 결혼소식을 깜짝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당시 배우자의 나이, 직업, 국적 등은 일체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결혼 발표 이후 현지 매체들은 배우자의 이름과 사진 등 사생활을 보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산케이스포츠는 이혼 소식을 전하면서 "많은 매체는 하뉴 배우자에 관한 신상과 생활 모습을 알아내기 위해 선을 넘는 취재 활동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하뉴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피겨계 슈퍼스타로 떠올랐다. 그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ISU 그랑프리 파이널, ISU 4대륙선수권대회 등을 석권하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기도 했다. 지난해 7월에는 올림픽 등 경쟁대회에 출전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은퇴 선언을 하기도 했다.

하뉴 유즈루가 자신의 X(옛 트위터) 계정에 올린 입장문 ⓒX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