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세탁 분쟁’ 증가...제조·세탁업체 과실 절반 넘어”

세탁소(자료사진) ⓒ뉴시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세탁 서비스 관련 소비자분쟁 중 절반 이상이 제조판매업체 책임이나 세탁업체에 과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섬유제품심의위원회가 올해 1~10월 접수한 세탁 서비스 관련 심의 건수는 1,152건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1,090건)와 비교하면 5.7% 늘어났다. 세탁 서비스 불만 접수사항은 2021년 1,342건, 2022년 1,389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섬유제품심의위원회는 섬유제품이나 세탁 서비스와 관련된 소비자 분쟁 발생 시 책임소재를 규명하고 효율적인 피해구제를 하기 위해 해당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 위원회다.

위원회가 2021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신청된 세탁 서비스 관련 심의 3,883건을 분석한 결과, 절반 이상은 제조사나 세탁업체 과실로 나타난 사례였다.

제품 자체의 품질이 불량해 제조판매업체의 책임으로 판정한 경우는 29.3%(1,138건), 세탁업체의 과실로 결론내린 경우는 26.4%(1,027건)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44.2%(1,718건)는 소비자의 취급 부주의·제품 수명 경과로 인한 자연 손상 등 '사업자 책임 없음'으로 판정한 사례다.

전체 심의 건 중 세탁업체 상위 5개사가 심의사건의 38.9%(1,509건)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크린토피아(899건) △월드크리닝(315건) △워시스왓(116건) △크린에이드(90건) △크린파트너(89건) 순이다.

상위 5개 세탁업체와 관련된 심의사건을 책임소재별로 보면 세탁업체 과실로 나타난 사례는 22.0%(332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크린파트너(29.2%) △크린에이드(26.7%) △월드크리닝(23.2%) △워시스왓(21.6%) △크린토피아(20.5%) 순으로 세탁과실 판정 비율이 높았다.

세탁업체 과실로 판정된 1,027건을 하자유형별로 살펴보면, '세탁 방법 부적합'이 54.1%(556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후손질 미흡' 18.1%(186건), '오점제거 미흡' 12.5%(128건)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세탁 의뢰 시 제품의 상태를 사전에 확인하고 인수증을 받아야 한다"며 "완성된 세탁물은 가급적 빨리 회수하고 하자 유무를 즉시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세탁물에 하자 등을 발견한 경우 세탁물을 인도받은 날로부터 6개월 이내에 하자의 보수 또는 손해배상을 청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