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209개 제품 ‘슈링크플레이션’ 조사 중...12월 결과 발표”

업체와 자율협약 통한 후속 조치 추진

조홍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열린 슈링크플레이션 대응 관련 부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22. ⓒ뉴시스

공정거래위원회는 제품의 용량을 줄이는 이른바 '슈링크플레이션' 관련 209개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오는 12일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조홍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은 22일 슈링크플레이션 관계부처, 소비자단체, 한국소비자원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관계부처로 참석했다.

간담회는 현재 진행 중인 슈링크플레이션 관련 실태조사 등에 대한 진행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공정위와 관계기관 및 업계 간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조 부위원장은 "슈링크플레이션은 일종의 기만적 행위로 인식되며, 시장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저해할 우려가 있는 엄중한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소비자들이 실질적 물가인상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고, 이에 기반하여 합리적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정위 산하 소비자원은 슈링크플레이션 관련 73개 품목(209개 가공식품)에 대한 조사를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 조사 결과는 다음 달 초 발표 예정이다.

또 조사대상 품목에 포함되지 않은 품목의 용량조정 등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23일부터 한국소비자원 홈페이지에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를 설치해 대국민 제보를 접수할 방침이다. 조 부위원장은 "한정된 인력 및 예산 등으로 인해 정부 주도의 모니터링 및 정보제공 노력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이를 보완하기 위해 신고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소비자원을 중심으로 사업자와 자율협약 체결을 추진해 단위가격·용량·규격 등의 변경 시 사업자가 스스로 소비자에게 정확하게 정보를 제공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해당 정보는 소비자원 '참가격'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각 부처들도 식품, 공산품 등 다양한 품목에서의 편법 인상을 방지하고 보다 정확한 정보 제공을 통한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