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자사 앱 활용한 ‘마감할인’ 서비스 론칭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27일 전용 앱 ‘우리동네GS’를 통해 ‘마감할인’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GS리테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27일 전용 앱 ‘우리동네GS’를 통해 ‘마감할인’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밝혔다. ‘마감할인’은 소비기한이 임박한 도시락, 김밥 등 프레시푸드를 최대 45%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서비스다.

자체 기술, 전용 앱을 통해 ‘마감할인’ 서비스를 출시한 것은 GS25가 업계 최초다. 충분히 소비할 수 있음에도 버려져 일어나는 식량 자원 손실 문제를 해소하는 등 자원 선순환 촉진에 기여하고자 이번 ‘마감할인’ 서비스 기획을 추진하게 됐다고 GS25는 전했다.

각 매장에서 소비기한 임박 먹거리가 발생되면 ‘우리동네GS’ 앱 내 ‘마감할인’ 서비스 메뉴를 통해 해당 상품이 할인된 가격으로 자동 노출된다. 별도 등록 과정 없이 판매할 상품, 할인가, 픽업 시간 등이 시스템으로 계산돼 자동 노출되는 방식이다.

시중의 유사 서비스는 매장에서 판매할 상품, 할인가 등의 판매 정보를 직접 입력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GS25는 자체 전산망과 ‘우리동네GS’ 앱을 연동하는 등의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수기 입력 방식의 번거로움을 자동화 체계로 개선했다.

대상 품목은 도시락이나 김밥, 주먹밥, 햄버거, 샌드위치 등 타임 바코드 운영 상품이다. 소비기한 만료 시점 기준 3시간~45분 전 상품들이 ‘마감할인’ 서비스를 통해 자동 노출된다.

‘우리동네GS’ 앱을 통해 ‘마감할인’ 상품을 구매하면 고객에게는 상품 수령 QR코드가 전송되고 매장에는 판매 알람이 울린다. 고객이 픽업 시간 만료 전까지 매장을 방문해 해당 QR코드를 제시한 후 준비된 상품을 수령하면 구매 절차가 최종 완료된다.

GS25는 직영점 및 주요 거점 가맹점 등 3,700여 GS25 매장을 통해 약 2주간 시범 운영을 거친 뒤 전국 GS25 매장으로 확산해 핵심 서비스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