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도로공사와 전문지식·인프라 시설 공유 MOU

넥센타이어는 지난 27일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과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넥센타이어와 도로교통연구원은 양사가 보유한 전문지식 및 인프라 시설 공유를 통해 도로·교통·자동차 분야 기술을 발전시키고 기술경쟁력 확보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도로주행 시뮬레이터 실험센터에서 넥센타이어 문달용 중앙연구소장(좌측 4번째),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 김찬우 연구원장(좌측 5번째)과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는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과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날 열린 체결식은 넥센타이어 문달용 중앙연구소장, 성기득 버추얼연구BS장,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 김찬우 연구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시 동탄에 위치한 도로교통연구원에서 진행됐다.

넥센타이어와 도로교통연구원은 양사가 보유한 전문지식 및 인프라 시설 공유를 통해 도로·교통·자동차 분야 기술을 발전시키고 기술경쟁력 확보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도로교통연구원은 도로 교통 안전 기술,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의 기술 개발과 보급을 위해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를 도입하여 운용중이다.

드라이빙 시뮬레이션에 있어 버추얼 타이어, 버추얼 차량 및 시스템 운용 기술은 필수 요소인 만큼 양사는 미래를 위한 전략적 협력을 추진한다.

넥센타이어는 드라이빙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버추얼 타이어 성능 평가를 통해, OE(신차용 타이어)에서 요구하는 차량의 성능을 사전에 예측 및 최적화하고 시간과 비용을 줄여 시장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더불어, 넥센타이어는 프리미엄 카메이커로의 OE 공급 확대와 버추얼 개발 기술를 고도화하기 위해 향후 드라이빙 시뮬레이터 관련 운용 인력과 인프라 구축을 순차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2019년에 서울 마곡에 오픈한 넥센중앙연구소는 한국에 위치한 양산기술연구소 및 창녕기술연구소, 독일의 유럽기술연구소, 체코기술연구소, 미국기술연구소, 중국기술연구소를 통합 관리하는 연구개발의 허브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