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프랑스 ‘르네상스’ 와인 4종 출시

하이트진로 '르네상스' 와인 4종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프랑스 중부 발 드 루아르에 위치한 와이너리 '르네상스'의 와인 4종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르네상스는 친구들의 우정을 담은 와이너리로, 아픈 소유주 스테판 마르샹을 돕기 위해 친구인 플루리에 형제가 포도밭을 재건하며 2015년에 빛을 보기 시작한 와이너리다.

현재 화이트와인 3만2000병, 레드와인 3000병, 로제 와인 1000병 등 연간 총 3만5000병만 생산하는 소규모 와이너리로, 포도밭은 소비뇽블랑과 피노누아 품종으로 구성했다.

하이트진로가 이번에 출시하는 와인은 '상세르 레 마른', '상세르 꼬뜨 드 레뻬', '상세르 마지 데 까이요뜨', '상세르퓨어' 총 4종이며, 모두 소비뇽 블랑 품종 100%로 만든 싱글빈야드 화이트와인이다.

르네상스의 대표 와인 상세르 레 마른은 평균 수령 30년 이상인 나무에서 수확한 포도를 사용해, 12~15개월 500L 오크배럴에서 숙성해 만든 와인이다. 깊은 금빛 색상을 띠고, 바닐라와 아카시아 꽃과 버터향을 복합적으로 느낄 수 있다. 랍스터 등 생선 요리와 잘 어울린다.

르네상스 와인 4종은 현대백화점(목동점, 천호점, 판교점, 미아점, 신촌점),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및 강남점, 와인샵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